Alexi and her host family at sea.

Posted On October 14, 2016 By In Korean With 4223 Views

Through the Eyes of a Host Family: Chapter 2

Through the Eyes of a Host Family: A collection of interviews on what it takes to be a successful student or host family, language learning, culture shock in both Korea and the U.S., and many more topics.

By Alexi, NSLI-Y Korea AY 2015-2016

Chapter 2: Thoughts on the NSLI-Y Program, Advice to Future Host Families

You have now received three American students who went to Korea to study Korean… Among the things you have learned from these students, what is the most important and interesting thing?
한국에서 교환학생을 3명 받았는데 미국에 대한 배운 것들 중에서 제일 중요하고 재미있는 건 뭐예요?

Response 1: Hmm… The personal values that each individual has? In Korea, it is our culture to think better of other things (ex: rank), rather than personality. Because of that, everyone studies in order to enter a good university and to obtain a good job. However, I think it is very cool that in the United States, the approach to studying seems more free and adventurous. People can create their own futures.

2: The personalities of all three students we received were good, and I think I learned the most about personalities. Especially Alexi, compared to other students, was active and approached us first, so we are thankful. Therefore, if I were to do a homestay in a foreign country I think that I too would need to be pro-active like Alexi.

대답: 자신의 가치관을 가지고 있는 것? 우리 나라에서는 개성 보다는 남들이 좋다고 생각하는 것을 우선시 하는 문화가 있습니다. 그래서 다들 좋은 대학교, 좋은 직업을 가지기 위해 공부만 합니다. 그러나 미국 친구들은 좀 더 자유롭고 진취적으로 자신의 미래를 그려가기에 멋지다고 생각했습니다.

2: 3명의 학생 모두 성품이 좋아서 성격이 가장 배울점이 었던 것 같다. 특히 렉시는 다른학생들 보다 활발하고 먼저 다가와 주어서 너무 고마웠다. 그래서 나도 만약에 타지에서 홈스테이를 한다면 렉시처럼 행동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했던건 좋은 사람! 좋은 친구를 만났다는 것이다.

12020031_10205012331523049_4855925306412752352_n

Do you want to live 9 months abroad like kids in the NSLI-Y program? Can you do this? If you did this, what would be your biggest worries and expectations?
개월동안 회외에서 살고 싶어요? 살 수 있어요? 산다면 제일 큰 고민은 뭐예요? 기대는요?

Response 1: As I lived in the U.S. for 3 weeks I realized how hard it is to live in a foreign country. If a 9 month long study abroad program opportunity arose, it might be scary, but I would like to try. I think that for someone to leave their home and adjust to a new place, in itself, can be a big help in their life. Despite the struggles, one’s perspective/sight can grow wider and mature. The thing that would worry me the most is food. If I do not like the food, or it doesn’t match my appetite, it would be hard.

2: If I were to live, for instance, in another country for 9 months I would have worries. Because if you don’t like the food there or can’t eat it well, it would be hard to live there for a very long time. Food and communication in another language are my biggest worries.

3:  If there is a job, it would be possible for me to live abroad for 9 months. My biggest worry would be the location’s language and cost of living.

대답 1: 3주동안 미국에서 지내면서 타국에서 생활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고 느꼈습니다. 9개월이라는 긴 시간동안 다른 나라에서 살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두렵지만 해보고 싶습니다. 자신이 살던 곳과 전혀 다른 곳에서 적응하며 살아가는 것 자체가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힘든 만큼 시야도 넓어지고 한층 성장할 수 있고요.

가장 고민이 되는 것은 음식일 것 같습니다. 음식이 입에 맞지 않으면 힘드니까요.

2: 해외에서 살고 싶긴한데 9개월이나 산다면 고민할 것 같긴하다. 왜냐하면 오랜 기간이기 때문에 음식이 안 맞으면 매우 힘들기 때문이다.(언어적소통문제와 음식문제가 가장 고민) 

3: 엄마는 해외에서 9개월동안 살려면 job이 있어야 가능할거야. 가장 큰 고민은 현지 언어와 생활비이겠지.

img_2217

Please give advice to Korean families who are about to receive an American student (Adjustment, homesickness, responsibilities, time, family-student relationship, etc). What advice would you give to a family who is deciding whether or not to receive a NSLI-Y student?
미국 학생을 받을 한국 가족들한테 조언을 해 주세요. (익숙해지기, 향수병, 책임, 시간, 분위기, 가족과 학생 사의, 등등) 니슬리 학생을 처음으로 받을까 말까 고민하고 있 친구한테 조언으로 뭘 말할거예요?

Response 1: There is so much I want to say here….  I think the most important thing is “sincerity”. Carry a greater sense of responsibility that you will spend time with the American student and treat them well. These students come alone to a foreign land, and nonetheless one can assume there will be worries and many things that seem scary. So, first, until the student has well adjusted to Korea, the host families must treat the students warmly and help them. Specifically in the situations where a family receives an American student with intentions of that student teaching English to the children (in house tutor). That family must consider that the student came to Korea in order to learn Korean. Respect those boundaries. This student is not a babysitter. This student is not an English teacher. Think about if you sent your son or daughter to a foreign country to live with a different family. How hard must that be?  Put on the other person’s shoe (treat others how you would like to be treated), be considerate, and share your heart. In order for that student to have a good impression about Korea, I hope you see the student from their inner qualities, personality, and seek their companionship. Communicate with all of your heart. Also make the effort to converse with the student often.  Although they will not fight with the family, as a foreigner stays and lives with you it is natural for problems to arise. You need to talk so you can understand and adjust to one another.

It has been a very great experience being a homestay family. We have accumulated many memories. Doing the homestay is not easy, but meeting American friends and staying with them is very pleasureful. Showing our culture in Korea and forming a close relationship seems to be the beauty of the experience. Everyone, welcome others and try to make one big family!

2: My very first piece of advice is that for whatever reason, do not pressure or force a student. For example, if a student does not like the food or is already full, I think it is important to accommodate and help the student so they can eat without burden. This is because mealtimes and food are incredibly important! Also it is nice if you help students with their Korean studies and quickly become close. Also I think it is important to become comfortable around each other through small talk or by asking about common interests, etc.

3: Be a proud, good ambassador for Korea through the cultural exchange and use the opportunity to become close to the American student. Treat the student as if you too would send your children to the U.S. for a homestay (potentially with the same family).

대답 1: 하고 싶은 말이 정말 많은데… 가장 중요한 것은 ‘진심’이라고 생각합니다. 미국 학생들과 함께 지내겠다고 결정한 이상 책임감을 가지고 그들을 대해야 됩니다. 그들은 혼자서 타지 땅에 와서 안그래도 무섭고 걱정이 많을 텐데, 호스트 가족이 그들이 한국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먼저 따뜻하게 대해주어야 합니다. 특히 자신의 자식들의 영어 공부를 위해 미국 학생을 받는 가정의 경우, 한국말을 배우러 온 미국 학생들을 배려해서 적당한 선을 지켜야 합니다. 그들은 베이비시터가 아닙니다. 그들은 영어 선생님이 아닙니다. 자신의 아들, 딸을 외국에 보냈을 때 다른 가정에서 지낸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얼마나 힘들겠습니까? 역지사지(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해 본다는 뜻의 사자성어)를 하여 배려하고 나누는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가질 수 있도록, 진심으로 그 학생 자체의 내면과 인성을 바라보고 사람 대 사람으로 정을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 진심은 통합니다. 그리고 많이 대화하세요. 가족끼리도 싸우고 맞지 않는 것이 있는데, 하물며 다른 나라 사람인데 같이 생활할 테 문제가 생기는 것은 당연합니다. 대화를 통해서 서로를 이해하고 맞춰가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저희집은 이 홈스테이를 통해 정말 좋은 경험, 추억을 많이 쌓았습니다. 홈스테이가 쉬운 일은 아니지만, 미국 친구를 만나고 함께 지내는 것은 정말 즐겁습니다. 한국에서 우리의 문화를 알려주며 먼 나라 친구와 인연을 맺을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또 하나의 가족을 만들어 보세요!

2: 미국학생들에게 무엇이 됐든 강요하지 말라는 말을 가장 첫 번쨰로 조언할 것 같다. 예를 들면 음식같은 것은 그 학생에게 맞지 않거나 이미 배가 부를 수도 있는데, 그런 것에 있어서 부담없이 식사할 수 있게 해주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밥먹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니까!. 그리고 한국어 공부 도와주면 빨리 친해져서 좋다. 그리고 공통 관심사가 있나 물어보는 것 등 그냥 사소한 얘기들로 대화를 하면서 편해지는게 중요하다.

3: 문화교류를 통한 한국 홍보 대사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미국 학생들을 사랑으로 가깝게 맞이하기,

내 자식이 미국으로 유학가 홈스테이를 한다면 어떨지를 떠올리면서 미국학생도 내 자식 같은 마음으로 대하기…

img_1853

Anything you would like to say about the NSLI-Y Program?
니슬리 프로그램에 대한 할말이 있어요?

Response 1: I think the NSLI-Y Program is very good. I think it is a program that enables us to learn other countries’ cultures and meet new friends.

2: I think the NSLI-Y program is necessary and very important in this global generation. Students who are interested in Korean language and culture are able to exchange with families in Korea, who also carry pride for this experience. Because U.S. students can be exposed to Korean culture, and Korean families can create connection with U.S. families, it is a very nice opportunity and program.

대답 1: 니슬리 프로그램이 정말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나라의 문화도 알수 있고 새로운 친구도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2: 니슬리 프로그램은 글로벌화 시대에 학생들에게는 꼭 필요하고 중요한 프로그램이다.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과 교류할 수 있어 홈스테이 가족도 자부심을 갖고 있다. 한국문화를 알리고 접해 볼수 있는 기회를 그리고 미국 문화와 미국가족과의 돈독한관계를 맺을 수 있어 참 좋은 프로그램이다.

thanksgiving-dinner-2015-89

Click here for Chapter 1. Chapter 3 will be released next week.


Tags : , , , , , , , ,

1 Responses

  1. This was a very good and insightful read! I can’t wait for Chapter 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